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日 기업·지자체 150곳 '5G 동맹'

기사입력   2020.09.24 17:34

최종수정   2020.09.24 17:34

소니, 히타치 등 일본 대표 정보기술(IT) 기업과 지방자치단체 등 150여 곳이 한국 타도를 위해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5G 동맹’을 맺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IT·전자기업과 보안회사, 여행사, 지자체, 각종 기업 관련 협회 150여 곳이 참여하는 ‘5G 활용형 사회 디자인 추진 컨소시엄’이 24일 출범했다고 보도했다. 소니 같은 IT·전자 대기업뿐 아니라 일본 최대 보안회사 세콤, 최대 여행사 JTB 등 다양한 업종의 기업과 고베시 등 지자체가 컨소시엄에 대거 참여했다.

소니, 도시바, 후지쓰 등 일본 IT·전자기업 383개로 구성된 일본 전자정보기술산업협회(JEITA)가 사무국으로서 총무성 등 일본 정부 부처와의 조정 창구 역할을 맡는다. 기업의 5G 서비스 도입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제도 개선을 정부에 요청할 예정이다.

5G 동맹은 먼저 컨소시엄에 참여한 지자체에서 다양한 5G 서비스를 시작한 뒤 차츰 영역을 넓혀갈 계획이다. 참여 기업이 실시간으로 길거리 상황을 고화질 영상으로 파악 가능한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면 지자체가 이를 치안 유지에 활용하는 식이다.

5G는 스마트 공장, 원격의료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다. JEITA에 따르면 5G 관련 세계 시장 규모는 연평균 63.7%씩 증가해 2030년에는 168조엔(약 1868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2018년의 300배 규모다.

2018년 12월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를 시작한 한국과 달리 일본은 올봄에야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 때문에 영국 시장조사회사 옴디아가 지난 6월 발표한 ‘5G 서비스 진척도’에서 일본은 13위에 그쳤다. 세계 1위인 한국은 물론 미국(4위), 중국(8위), 독일(9위), 스페인(11위) 등보다 순위가 처진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한국 등에 비해 서비스 개시가 늦은 일본은 5G의 실용화가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