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블룸버그 "코노코필립스, 콘초 인수 이르면 19일 발표"

기사입력   2020.10.18 23:14

최종수정   2020.10.18 23:14


세계 7대 '오일메이저' 중 하나인 미국 코노코필립스가 텍사스 기반 에너지기업 콘초리소시즈(콘초) 인수를 이르면 오는 19일 발표할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16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코노코필립스가 콘초와 인수합병(M&A)을 논의 중"이라며 "이르면 오는 19일 거래를 발표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아직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것은 아니라 협상이 결렬될 여지가 남았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자체 자료를 기반으로 콘초의 시장 가치를 134억달러 규모로 추산했다. 만약 코노코필립스의 콘초 인수가 현실화되면 올해 에너지업계 최대 M&A건이 된다. 지난 16일 종가 기준 콘초의 시가총액은 96억달러 수준이다.

콘초는 미국 내 최대 셰일에너지 생산기업 중 하나다. 미국 페름분지 약 80만에이커에 대해 시추권을 보유하고 있다. 코노코필립스는 미국 내륙 전역에 걸쳐 이글포드, 바켄, 페름분지 등 1030만에이커를 보유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코노코필립스가 원유자산 저가 매입을 위해 콘초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코노코필립스는 가용현금 약 70억달러를 쥐고 있어 최근 석유시장 침체에도 비교적 탄탄한 위치에 있지만 향후 성장 전망은 뚜렷하지 않은 상태"라며 "코노코필립스가 콘초를 인수하면 생산 포트폴리오가 획기적으로 바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의 보도 이후 콘초의 주가는 시외에서 5.9% 올랐다. 반면 코노코필립스 주가는 지난 14일 인수설이 나온 이래 주가가 하락하고 있다. 16일엔 전일대비 3.43% 내린 33.77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시외거래에선 주가가 약 10센트 내렸다가 회복했다.



선한결 기자 always@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