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IMF "6월 이후 회복되던 경제활동, 코로나 재확산에 '위기'"

기사입력   2020.11.20 07:39



국제통화기금(IMF)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세계 경제 회복세에 위기가 찾아왔다고 우려했다.

19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IMF는 세계 경제 상황에 대한 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 재유행에 따라 가계와 기업에 새로운 제한이 가해지고 있다"며 "경기 회복이 위기에 처했으며 무산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IMF는 "6월 이후 세계 경제 활동이 회복되고 있지만, 회복세가 모멘텀을 잃을 수 있다는 징후들이 있다며 "위기는 깊고 불평등한 상처를 남길 가능성이 높다"면서 불확실성과 위험이 이례적으로 높은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IMF는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에 정책 지원을 조기에 철회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또 12조 달러에 이르는 재정 지출과 통화 정책은 더 나쁜 결과를 피했지만, 빈곤과 불평등은 증가하고 있으며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도 "코로나19의 재확산은 많은 국가들의 경기회복 반등이 얼마나 어렵고 불확실한지를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그는 일부 국가가 내년에 더 많은 지원을 받아야 할 수 있다면서 G20 국가의 지속적 지원을 촉구했다.

아울러 전 세계가 충분한 백신을 사용할 수 있도록 보장해 줄 것도 호소하며, 코로나19를 퇴치하지 않는 한 회복은 지속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료적 해결책이 가시화됐지만 앞으로의 경제 경로는 어렵고 차질을 빚기 쉽다"며 "각국이 경기 회복을 위해 의료 기술에 대한 무역 장벽을 제거해야 한다"고 말했다.

채선희 기자 csun00@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