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일본, 수출급감에도 한국 덕에 3년만에 무역흑자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기사입력   2021.01.21 15:33



일본의 지난해 수출이 역대 3번째로 큰 폭으로 감소하고도 무역수지가 3년 만에 흑자로 돌아섰다. 한국과의 교역에서 대규모 흑자를 낸 덕분이라는 분석이다.

일본 재무성이 21일 발표한 2020년 무역통계(잠정치)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전년보다 11.1% 감소한 68조4066억엔(약 727조원), 수입은 13.8% 줄어든 67조7319억엔을 나타냈다. 이로서 일본은 지난해 6757억엔의 무역흑자를 올렸다. 2조9072억엔 흑자를 낸 2017년 이후 3년 만에 무역수지가 흑자로 전환했다.

지난해 일본의 수출 감소폭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일어난 2009년(-33.1%)과 플라자합의(미국, 일본, 영국, 독일, 프랑스 재무장관이 외환시장에 개입해 엔화와 독일 마르크 가치를 하락시킨 합의)가 이뤄진 이듬해인 1986년(-15.9%) 이후 세번째로 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주력 품목인 자동차 수출이 20.0% 감소한 영향이었다. 엔화가치가 급등하지 않았는데도 수출이 크게 줄어든 점이 과거와 차이점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진단했다.

수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지난해 무역흑자를 낼 수 있었던 것은 한국과의 교역에서 흑자폭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지난해 한국에 대한 수출은 5.5% 감소한 4조7662억엔, 수입은 12.1% 줄어든 2조8378억엔으로 1조9284억엔의 흑자를 냈다.

우리나라에 대한 무역흑자 규모가 1년새 6.2% 늘었다. 한국은 미국에 이어 일본의 2대 무역흑자국이었다. 일본의 대미 무역흑자는 5조1859억엔으로 21.6% 감소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