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백신 챔피언' 이스라엘 "남는 코로나19 백신, 다른 나라에 제공할 것"

기사입력   2021.02.23 23:58



전 국민의 절반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어리스(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이스라엘이 남는 백신을 다른 나라에 제공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스라엘 총리실은 23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팔레스타인과 백신을 요청한 일부 국가에 남는 백신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총리실은 "현재 보유 백신 가운데 상징적인 물량을 팔레스타인과 다른 나라들에 보낼 예정"이라며 "이미 수천 회 분량의 백신이 요르단 강 서안으로 향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스라엘군 라디오는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네타냐후 총리가 외교적 위상을 높이는 수단으로 불특정 국가에 백신을 제공하는 방안을 거론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은 지금까지 전체 인구 930만 명의 48%에 해당하는 446만 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33%에 해당하는 307만 명은 2차 접종까지 마친 상황이다.

앞서 이스라엘은 코로나19 백신으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대중 접종을 실시했다.

이에 대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지난해 말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스라엘은 백신 분야의 세계 챔피언"이라고 적었다. 이어 "우리는 코로나19에서 가장 먼저 빠져나와 경제를 다시 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