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EU 집행위, 6개 회원국에 국경 통제 완화 요구…독일 반박 "시민 보호 우선"

기사입력   2021.02.23 23:56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6개 회원국의 일방적인 국경 통제를 완화하라고 밝혔다.

로이터, AFP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EU 집행위는 전날 독일, 벨기에, 덴마크, 핀란드, 헝가리, 스웨덴에 서한을 보내 이들 회원국이 취한 국경 통제가 자유로운 이동과 공급망에 지장을 줄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EU 집행위는 10일 이내에 해당 조치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고, 응하지 않을 시 이론적으로는 EU 집행위가 EU법 위반에 따른 절차를 시작할 수 있다고 AFP가 보도했다.

그러나 당장 독일과 같은 회원국은 자국의 조치가 EU 규정에 어긋난다는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시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주장이다.

독일은 최근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오스트리아 일부 지역과 체코 국경을 통제했다.

미하엘 로트 독일 유럽 문제 담당 장관은 "나는 우리가 EU법을 준수하지 않았다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독일은 전염력이 매우 높은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와 EU 중앙에 있는 경유국이라는 독일의 위치 때문에 그와 같은 어려운 결정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이 같은 조치는 국경 지역과 통근자, 물자 수송, 단일시장에 큰 압박을 가하지만, 우리 시민들을 보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