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 Fed "40여년만의 최대 성장…테이퍼링은 일러"

기사입력   2021.04.08 08:04

최종수정   2021.04.08 08:04

미국 중앙은행(Fed)이 “고용과 물가 목표를 달성하기까지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조만간 자산 매입 프로그램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재확인했다. 7일(현지시간) 공개된 지난달 16~17일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다.

의사록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미 경제가 크게 개선되는 것을 목격하고 있지만 완화적 정책에 변화를 주기 위해선 더 큰 진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분간 자산 매입은 최소한 지금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

Fed는 작년 6월부터 매달 1200억달러 규모의 국채 및 주택저당증권(MBS)를 매입해 시장에 유동성을 공급해 왔다. 하지만 경제가 빠르게 회복하면서 조만간 채권 매입 규모를 줄이는 테이퍼링에 나설 것이란 관측이 대두돼 왔다. “그 시점이 가깝지 않을 것”이란 게 FOMC 위원들의 진단이란 얘기다.

위원들은 “40여년 만에 가장 강력한 경제 성장이 예상된다”면서도 “우리의 장기 목표까지 갈 길이 멀고, 앞날이 매우 불확실하다”고 지적했다.

Fed의 정책 목표는 완전 고용에 가까운 실업률 달성과 완만한 인플레이션이다. 실업률 목표치는 3.5~4.0% 수준이다. 물가 상승률 목표치는 2.0%를 조금 넘는 수준이다.

이번 의사록에서 위원들은 “장기 목표를 향한 진전이 자산 매입 속도의 변화를 경고할 만큼 상당할 경우 이런 평가를 미리 분명하게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책 변화 전에 시장과 소통하는 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제롬 파월 Fed 의장도 지난달 FOMC 정례회의 직후 “테이퍼링을 시작하기 전 Fed가 신호를 줄테니 미리 걱정하지 말라”고 시장을 안심시켰다.

위원들은 최근의 국채 금리 급등과 관련 “개선된 경제 전망을 반영하는 것”이란 기존 해석을 되풀이했다. 다만 일부 위원은 예상보다 더 빠르게 고용이 증가하고 소비가 늘어날 수 있다고 봤다.

Fed 핵심 인사들은 이날 별도 강연에서 이런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찰스 에번스 시카고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물가 및 고용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당분간 완화적 통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향후 수개월간 물가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라면서도 “물가 압력이 Fed의 2% 목표를 지속해서 달성하려면 시간이 더 걸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연은 총재는 월스트리트저널 인터뷰에서 “지금은 Fed가 지원 철회를 검토할 때가 아니다”면서 미 경제는 여전히 중앙은행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라엘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경제 전망이 상당히 밝아졌다”면서도 Fed 목표까지는 거리가 멀다고 했다.

뉴욕=조재길 특파원 road@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