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물량 없다" 영국, AZ백신 호주로 몰래 보내

기사입력   2021.04.08 22:21



아스트라제네카(AZ)가 영국 내 백신 물량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가운데 영국에서 제조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십만 회 접종분을 호주로 배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AZ 코로나19 백신 70여만회분이 영국에서 호주로 배송됐다. 제조처는 논란 회피를 위해 이를 비밀에 부쳤다는게 외신의 전언이다.

이에 대해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영국 정부로선 기업들로부터 계약된 물량을 받는지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행콕 보건장관은 호주로 AZ 백신이 배송된 점을 부인하진 않았지만 영국 정부가 보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호주 정부는 지난 2월 28일 영국산 AZ 백신 30만회분을 받았다. 이는 유럽연합(EU)이 백신 수출 제한 규정을 도입하고 1달 뒤였으며 당시 호주는 '해외'에서 왔다고만 발표했다.

앞서 영국과 EU는 백신 수출 문제를 놓고 마찰을 빚어왔다. 유럽 대륙 국가들은 앞으로 백신 부족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EU 회원국들은 접종에 차질을 빚어왔다.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은 영국이 백신을 제공받은 국가라며 EU에 백신 애국주의 비판을 일축했다. 그러면서 그는 오히려 영국이 백신 수출을 막았다고 반박했다.

현재 AZ백신은 유럽내 백신 생산 차질로 인해 수출 목표를 채우지 못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영국에 백신 수백만회 분을 보냈지만 우리는 그들로부터 받은 것이 없다”며 영국을 비판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