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해커들은 여전히 '비트코인' 선호…JBS도 122억 뜯겨

기사입력   2021.06.10 08:35

최종수정   2021.06.10 08:35


육가공기업 JBS 미국법인이 해커들에게 1100만달러(약 122억원)를 비트코인으로 지불했다. 회사는 최근 해커집단으로부터 랜섬웨어 공격을 당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10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세계 최대 육가공회사인 JBS 측은 해커집단에 비트코인을 지급했다. 회사는 공장 재가동을 확인한 다음 해커들에게 ‘몸값’을 지불했다고 설명했다. 안드레 노게이라 JBS 미국법인 대표는 “식당과 식료품점, 축산업자들에 미칠 악영향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 송유관기업 콜로니얼파이프라인도 러시아 기반 해커집단 다크사이드로부터 랜섬웨어 공격을 당했다. 콜로니얼파이프라인도 다크사이드에 비트코인으로 몸값을 지불했지만 최근 미 정부는 이 중 대다수를 환수하는 데 성공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