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美 워런 의원 "웰스파고 해체하라" Fed에 요구

기사입력   2021.09.15 06:49

최종수정   2021.09.15 06:49



엘리자베스 워런 미국 상원의원(사진)이 미국 내 4대 은행 중 하나인 웰스파고의 금융지주회사 지위를 박탈하라고 미 중앙은행(Fed)에 요구했다. 그러면서 웰스파고 사업을 전통 은행 부문과 투자은행(IB) 부문으로 분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워런 의원은 이날 제롬 파월 Fed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웰스파고의 금융지주회사 지위를 박탈하고 사업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Fed는 이 같은 변화를 통해 고객이 보호받을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도록 웰스파고에 지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워런 의원은 "웰스파고가 예금 계좌를 유지하는 것은 수백만 명의 고객들이 추가적인 사고나 사기 위험에 처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썼다. 또 "웰스파고 고객의 계좌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다른 기관으로 예금을 옮기는 것"이라며 "Fed는 소비자를 우선시하기 때문에 반드시 이렇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Fed 관계자는 "워런 의원으로부터 서한을 받았고 이에 맞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웰스파고는 2002년부터 실적을 부풀리기 위해 고객 동의 없이 350만 개가 넘는 유령계좌를 개설한 사실이 2016년 발각됐다. 웰스파고 임직원 수천 명은 고객 개인정보를 도용하거나 서명을 위조하는 식으로 가짜 계좌를 개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는 아예 거짓 개인정보로 계좌를 텄다. 웰스파고는 2017년 이 같은 사실을 인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웰스파고가 유령계좌 사태로 그간 납부한 각종 벌금은 450억달러가 넘는다.

찰리 샤프 웰스파고는 최고경영자(CEO)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진전이 없다는 이유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