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식량대란에 바이오연료가 웬 말"…G7서 일시 중단 논의되나 [원자재포커스]

기사입력   2022.06.24 14:12

최종수정   2022.06.24 14:12


바이오연료를 휘발유, 경유에 혼합하도록 의무화한 각국 정책을 일시적으로 완화 또는 중단하자는 제안이 오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의 의제가 될 전망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기후 변화로 바이오연료의 재료가 되는 옥수수 등의 가격이 치솟으면서 세계 식량 불안이 가중하고 있어서다.

로이터통신은 영국과 독일이 G7 정상회의에서 바이오연료 혼합 의무화와 관련한 논의를 제안할 예정이라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G7 정상회의는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 동안 독일에서 열린다. G7은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영국 미국 등이다.

그동안 각국은 에너지 가격을 진정시키고 친환경 정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바이오연료를 휘발유, 경유 등에 혼입하는 정책을 펼쳐 왔다. 하지만 우크라이나 전쟁과 가뭄으로 바이오연료의 주요 재료인 옥수수, 사탕수수 등 곡물 가격이 급등하자 바이오연료 관련 정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져 왔다. 한 영국 정부 관계자는 로이터통신에 “농작물의 용도는 바이오연료가 아닌 식량자원으로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캐나다 농업부는 현재 각국의 실무진들이 바이오연료 사용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오연료 혼입 의무 정책을 중단하면 에너지 가격은 상승하지만 대신 식량 가격은 안정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은 자국에서 생산하는 옥수수 중 40%를 바이오에탄올 원료로 쓰고 있다. 유럽연합(EU)도 곡물 생산량 중 10%를 바이오연료 제조에 사용하고 있다.

올 들어 밀과 옥수수 가격은 25% 가량, 콩 가격은 20% 정도 상승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