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캐딜락이 내놓을 전기 슈퍼카… 대당 가격은

기사입력   2022.06.25 06:06


미국 자동차회사 제너럴모터스(GM)의 럭셔리 브랜드 캐딜락이 준비 중인 고급 전기차 세단 ‘셀레스틱’ 가격을 대당 30만달러(약 3억8880만원)로 책정할 전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캐딜락이 빠르면 다음달 공개할 예정인 셀레스틱 가격이 30만달러 수준으로 잠정 책정됐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셀레스틱은 캐딜락 차량 중에서 최고가가 될 예정이다. 캐딜락은 셀레스틱의 희소성을 위해 연간 500대 미만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셀레스틱은 2023년 말에 본격 생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주문제작되며 옵션에 따라 대당 가격이 30만달러를 돌파할 수도 있다고 WSJ은 전했다.

GM은 캐딜락 브랜드를 활용해 럭셔리 전기차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캐딜락은 포드의 링컨과 더불어 미국을 대표하는 고급차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캐딜락의 기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가격은 대당 10만달러 이상이며 미국 전체 자동차시장의 1% 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