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IMF, 미국 경제성장률 3.7%→2.9%로 하향…"경기후퇴 불가피"

기사입력   2022.06.25 07:40

최종수정   2022.06.25 07:40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4월 대비 큰 폭으로 하향 조정했다.

IMF는 24일(현지시간) 수정된 연간 전망을 발표하면서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2.9%로 제시했다. 이는 지난 4월 전망치인 3.7%에서 0.8%p 하락한 수치다.

2023년 성장률 전망치도 지난 4월 2.3%에서 1.7%로 낮춰 잡았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성명에서 "미국에서 경기후퇴를 피하기 위한 길은 매우 좁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경제가 팬데믹에서 회복되고 있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및 중국의 (코로나19) 록다운으로 인한 중대한 충격이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며 "추가적인 부정적 충격이 불가피하게 상황을 한층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높은 에너지 가격을 리스크 요인으로 꼽으며 "내년 세계 식량 사정이 한층 어려워질 수 있다"고 했다. 또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서는 일부 고통은 감수해야 할 필요가 있다"면서 "만약 미국이 경기후퇴를 경험한다면, 이는 2000년대와 같이 상대적으로 짧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