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여친 누드' SNS에 올린 인도 의사, 집단폭행 당해 사망

기사입력   2022.09.23 20:40


인도의 한 의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여자친구의 누드 사진을 올렸다가 여자친구와 그의 친구들에게 집단폭행을 당해 사망했다.

지난 21일 인디언익스프레스는 27세 여성 건축가 프라티바가 친구들과 함께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라티바의 범행을 도운 남성 3명 중 2명도 함께 체포됐고, 경찰은 나머지 1명의 행방을 추적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살해당한 남성은 프라티바와 동거하고 있던 비카스 라잔으로, 라잔은 SNS에서 여성 행세를 하기 위해 여자친구의 사진을 이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프라티바는 최근 SNS에서 우연히 자신의 사진을 발견, 가짜 아이디를 사용해 자신의 사진을 올린 사람이 라잔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

지난 10일 이 문제로 라잔과 다툰 프라티바는 이 사실을 친구들에게 알렸다. 같은 날 프라티바와 그의 친구들은 막대 걸레와 유리병 등으로 라잔을 폭행했고, 의식불명에 빠진 라잔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았지만 나흘 뒤인 14일 사망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프라티바는 "라잔이 내 친구들과 사소한 문제로 다퉜다"면서 "친구들이 라잔을 죽였고 나는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대질신문을 통해 프라티바가 주동자라고 판단해 그와 일당을 함께 체포했다고 인디언익스프레스는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