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독일 총리, LNG 구하러 중동 릴레이...사우디 국왕 만난다

기사입력   2022.09.23 23:10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가 이번 주말 중동 순방에 나선다. 중동 각국과 액화천연가스(LNG) 공급을 논의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블룸버그통신은 “독일 정부 고위 관리에 따르면 오는 24~25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숄츠 총리가 에너지 업계 경영진과 함께 중동을 방문한다”고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방문은 현지 국가들과 LNG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수소 에너지 관련 협력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게 블룸버그통신의 설명이다.

숄츠 총리는 24일 사우드아라비아를 방문한 뒤 25일 아랍에미리트(UAE), 카타르 등에 들를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은 이미 사우디아라비아와 LNG의 장기 공급 계약을 논의하고 있다. 구체적인 계약 규모나 관련 업체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은 상태다. 슐츠 총리는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국왕뿐 아니라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도 만날 예정이다. 이번 순방에선 러시아 석유의 가격 상한제도 논의될 전망이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