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무단 처형에 성범죄"…우크라서 전쟁범죄 증거 다수 발견

기사입력   2022.09.23 23:30

최종수정   2022.09.23 23:30


유엔이 우크라이나에 파견한 조사팀이 무단 처형과 고문, 성범죄 등에 이르는 전쟁범죄 증거를 확보했다.

23일(현지시간) AP통신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우크라이나로 보낸 조사팀이 수도 키이우와 체르니히우, 하르키우, 수미 등 4개 지역을 중심으로 조사를 벌인 결과 곳곳에서 전쟁범죄가 자행된 증거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조사팀은 마을 27곳과 구금시설, 집단 매장지 등을 현장 조사했고, 150명 이상의 피해자와 증인을 면접했다.

조사팀은 조사 대상 지역에서 수많은 처형이 무단으로 이뤄졌다는 사실을 확인했고, 구타와 전기 충격 등 고문이 이뤄진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은 성범죄 피해 증언도 다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팀이 증거를 확보한 전쟁범죄 사례는 러시아군에 의해 자행된 경우가 대다수를 차지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조사를 마친 사건 가운데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군인을 부당하게 대우한 사례도 2건 있다고 조사팀은 전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