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美 Fed에 이어 日 BOJ까지 미국 국채 랠리 거들어

기사입력   2023.01.19 15:28

최종수정   2023.01.19 15:28


대표 안전자산인 미국 국채 가격이 상승세(금리 하락)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 기준금리의 인상 속도 조절 기대에다 일본의 금융완화 기조 유지 결정이 반영돼서다. 채권 투자 수요가 늘면서 올해 들어 18일(현지시간)까지 세계 국채와 회사채 발행 규모는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이날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연 3.374%로 마감하며 전날인 17일(연 3.534%)보다 0.16%포인트 떨어졌다. 국채 금리 하락은 국채 가격 상승을 뜻한다. 이날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는 지난해 9월 이후 4개월 만에 최저치다.

이날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전날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이유는 같은 날 일본은행(BOJ)이 마이너스(-) 금리를 포함한 금융완화 기조를 유지하기로 결정해서다. 이날 일본은행은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단기 금리를 연 -0.1%, 장기 금리를 0%로 동결했다. 시장 일각에서는 일본은행이 추가 완화를 택할 것이라는 기대가 일었으나, 이를 깬 결정이었다.

WSJ은 일본은행이 이번에 금리 인상 결정을 했다면 세계 투자자들이 일본 국채로 눈을 돌렸을 가능성이 컸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일본 금리가 동결되면서 미국 국채 투자 수요가 늘어났고, 국채 가격 상승(국채 금리 하락)으로 이어졌다. 이날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도 3% 하락하는 등 세계 국채 시장이 전반적으로 활기를 띠었다.

지난해 미국 중앙은행(Fed)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도 지난해 연초 연 1.6%대에서 11월 연 4.2%대까지 오르며 채권 투자자들에게 최악의 수익률을 안겼다. 하지만 미국 물가상승률이 둔화하면서 Fed가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는 게 기정사실화하자 미국 국채 금리는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채권 발행도 활발해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날까지 세계 국채와 회사채(투자·투기등급) 발행액은 5860억달러(약 723조원)으로 같은 기간 기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는 올해 미국의 투자등급 회사채 수익률이 10%를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고운 기자 ccat@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