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美 IRA 투자액 154조원…절반이 대선 경합주에 쓰였다

기사입력   2024.04.03 11:20

최종수정   2024.04.03 11:20

이 기사는 국내 최대 해외 투자정보 플랫폼 한경 글로벌마켓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핵심 정책인 인플레이션감축법(IRA) 혜택의 대부분이 올해 치러지는 대통령선거 승부처인 경합주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IRA 도입 이후 기업들이 발표한 대미(對美) 청정 기술 투자 사업의 거의 절반이 경합주에 쏠렸다.

블룸버그통신은 2일(현지시간) "글로벌 기업들이 현재까지 발표한 대미 청정 기술 투자액 총 1140억달러(약 154조원) 가운데 536억달러 상당이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노스캐롤라이나, 펜실베이니아 6개 주에 투자된다"고 보도했다. 2022년 8월 발효된 IRA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미국의 청정 에너지 공급망을 강화하기 위해 관련 기술 산업에 투자하는 기업들에 3700억달러에 육박하는 보조금과 세액공제 등의 혜택을 지원한다.

하지만 도입 단계부터 논란이 많았다. 기후위기와 친환경 전환 이슈를 반대하는 여론 때문이다. 제정 당시 공화당 의원 전원이 반대했고,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선에 성공할 경우 IRA를 대폭 뜯어고치겠다는 공약을 내걸고 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은 IRA를 통해 이룬 대규모 투자 유치 성과를 연일 홍보하고 있다. 특히 투자의 상당 부분이 공화당 강세 지역에서 이뤄진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블룸버그는 "IRA가 대선에서 중요한 주에서 경제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시동을 걸었지만, 이들 주에 새로 들어서는 제조업이 표심으로 이어질지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이날 로이터통신은 "IRA가 전기자동차, 배터리, 에너지저장장치, 태양광 등에만 집중되고 청정수소 등 신에너지 분야에서는 효과가 미미하다"고 보도했다. 정책 연구기관인 로디움 그룹 등의 청정 투자 모니터에 따르면 IRA, 인프라법 등으로 인해 지난해 미국에서는 전기차, 건물 전기화, 탄소 관리 등에 2022년보다 38% 증가한 2390억달러가 투자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배터리, 태양광·풍력 등 전통적인 청정 에너지 부문만 'IRA의 초기 승자'가 됐다고 분석했다. 전력망이나 전기차 충전소 등의 개발은 뒷받침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미국 에너지부의 한 관계자는 "IRA가 수소와 탄소포집저장(CCS), 지열, 원자력 에너지 등 다른 유형의 청정 에너지 프로젝트를 확장하는 데에는 큰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리안 기자 knra@hankyung.com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