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일본, 베트남 등 4개국 입국제한 완화 검토…한국 제외

기사입력   2020.05.31 12:51

작성자   이휘경


일본 정부가 베트남 등 4개국을 대상으로 외국인 입국제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으나,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으로 시행 중인 입국제한과 관련, 1차로 베트남과 태국, 호주, 뉴질랜드에 대한 완화를 검토하고 있다.
전 세계를 대상으로 한 입국제한 기한이 현재 6월 말까지여서 실제 완화는 여름 이후가 될 것으로 요미우리는 전망했다.
일본 정부는 기업인 등을 대상으로 자국에서 출국하기 전에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유전자 검사(PCR)로 음성을 증명하는 서류를 받고, 일본에 도착해서 재차 검사를 받아 음성으로 나오면 입국을 승인하는 방식을 상정하고 있다.
베트남 등 4개국을 1차 입국제한 완화 대상으로 삼은 것은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되고 있고, 이들 국가의 기업인들이 왕래 재개를 희망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그러나 일본은 기업인 등의 입국제한 완화를 타진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조기 왕래 재개에 신중한 입장이다.
요미우리는 "한국에 대해서는 외출 제한 완화 이후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점을 (일본 정부가) 불안하게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에 대해서는 바이러스(코로나19) 발생을 보고하지 않았다는 등의 이유로 미국이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일본이 (중국과) 왕래 재개를 서두르면 미국의 반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어 정부는 신중하게 검토한다는 자세"라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