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베트남, 7월까지 65억 달러 무역흑자 `수출 1위 품목 휴대폰`

기사입력   2020.07.31 08:51

최종수정   2020.07.31 08:51

작성자   대니얼 오



베트남 통계청은 7월달 10억 달러를 포함, 1월 ~ 7월까지 65억 달러의 무역흑자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수출액은 1,457억9,00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2% 증가했다고 전했다.
7월 전체 수출액은 230억 달러로 지난달보다 1.9% 증가했다. 이 중 85억 달러는 국내 경제부문에서 전월대비 2.6%, 외국인투자부문에서 145억 달러로 1.5% 각각 증가했다.
올들어 7개월 동안 23개 제품에서 수출액이 10억 달러를 넘겼다. 이 중 휴대전화와 부품군의 수출액은 257억달러로 가장 높았으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6.6% 감소했다.
이어 전자제품, 컴퓨터, 부품 그룹이 231억 달러로 24.3% 증가했으며 섬유와 의류가 12.1% 감소한 162억 달러로 뒤를 이었다.
기계·장비·예비부품군은 수출액이 124억 달러로 27.1% 증가했고 신발은 7.9% 감소한 95억 달러였다.
과일, 채소, 커피, 캐슈, 고무, 후추 등 대부분의 농산물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줄었다. 오직 쌀만 수출이 늘어 10.9% 성장한 19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은 올해 7월까지 베트남의 최대 수출 시장으로 전년 대비 15% 증가한 379억 달러를 기록했다. 그 외 대형 수출시장으로는 한국과 중국, EU, 아세안, 일본 등이 포함됐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