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접촉자 추적 기능 상실"…伊 코로나 통제불능 우려

기사입력   2020.10.17 21:22

작성자   이휘경

(사진=EPA/연합뉴스)
최근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감염 의심자를 추적하는 역학조사 기능마저 작동하지 않아 추가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탈리아 보건부 고위 자문관인 월터 리치아르디는 16일(현지시간) ANSA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지역 보건당국이 더는 밀접 접촉자를 추적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바이러스 억제 전략이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리치아르디는 이처럼 방역 역량이 한계에 부딪힌 원인으로 가용 가능한 의료진의 부족과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의 바이러스 `핫스팟` 출현 등 2가지를 꼽았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은 극도로 심각하다. 지방 보건당국이 바이러스에 대한 통제력을 상실하고 있다"고 실토했다.
이는 감염원을 확인할 수 없는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고 있다는 것으로, 바이러스가 통제 가능한 수준을 벗어났다는 것을 보건당국이 사실상 인정한 셈이다. 현재와 같은 가파른 바이러스 확산세가 당분간 지속할 것이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앞서 보건당국은 지난 한 주 간의 코로나19 모니터링 결과를 토대로 주간 기준 전체 확진자의 33%가량을 역학조사 불능으로 분류한 바 있다.
15일 기준 이탈리아의 일일 확진자 수는 1만10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최근의 하루 확진자 규모는 12일 4천619명, 13일 5천901명, 14일 7천332명, 15일 8천804명 등으로 하루 1천500명 안팎의 급증세를 보인다.
이탈리아 정부는 지난 7일 전국적으로 옥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한 데 이어 14일에는 실내외 파티 개최 금지와 식당·주점 야간 영업 제한 등의 조처를 도입했다.
하지만 현재의 방역 조처로는 바이러스 확산세를 막기 어렵다고 보고 추가 대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새 제한 조처는 18일 또는 19일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