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전설의 명장` 라소다 전 다저스 감독 별세..박찬호 "27년 간 사랑을 준 야구인" 애도

기사입력   2021.01.09 14:28

작성자   대니얼 오



박찬호는 9일 자신의 SNS에 라소다 전 감독과 대화하는 사진(위)을 올리며 라소다 감독의 별세를 애도했다.
`한국인 최초 메이저리거`인 박찬호는 지난 7일 별세한 라소다 감독의 부고를 받고 깊은 슬픔에 빠졌다.
그도 그럴것이 박찬호에게 토미 라소다 전 로스앤젤레스(LA) 다저스 감독은 `양아버지` 이상의 의미를 가졌다.
박찬호는 자신의 SNS에 "어떤 말로 이 슬픔을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운을 뗀 박찬호는 "27년 동안 내게 사랑을 준 전설적인 야구인 라소다 감독님이 새로운 세상으로 가셨다"고 적었다.
이어 "마음이 무겁고 슬픔이 깊어지는 건, 그가 내게 준 사랑과 추억이 더욱 소중하고 감사하게 느껴지기 때문"이라며 "코로나19 상황으로 병문안도 가지 못했다. 얼굴도 못 보고, 목소리도 듣지 못해 더 슬프다"고 안타까워했다.
박찬호는 "고인이 되신 라소다 감독의 명복을 빌며 그의 업적과 야구사랑, 삶의 열정에 깊은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며 "사랑하는 레전드 라소다 감독님을 영원히 기억하고, 그리워하게 될 것"이라고 작별 인사를 했다.
라소다 전 감독은 박찬호를 `한국인 아들`이라고 불렀고, 박찬호도 라소다 전 감독을 `미국 아버지`로 모시며 따랐다.
이런 특별한 관계로 박찬호는 코로나19 탓에 라소다 전 감독의 병문안을 하지 못한 걸, 안타까워했다.
박찬호가 메이저리그에서 처음 만난 지도자는 라소다 전 감독으로, 박찬호가 1994년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해 다저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 데뷔전을 치를 당시 라소다 전 감독은 사령탑에서 그의 적응을 도왔다.
박찬호는 지난해 6월 미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가 개최한 온라인 간담회에서 "할아버지뻘인 라소다 감독은 마치 동년배처럼 친구같이 대해줬다"고 라소다 전 감독을 향한 존경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