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베트남, 설 명절 마치고 입국편 국제선 재개 검토할 듯

기사입력   2021.01.13 13:33

작성자   이진솔

베트남, 설 명절 마치고 입국편 국제선 재개 검토할 듯



K-VINA와 코참이 함께하는 베트남 비즈뉴스입니다.



베트남 푹 총리가 “연중 가장 큰 명절인 설(Tet)이 끝나는 다음 달 중순까지 국제선 입국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푹 총리는 “코로나19 유입 등 위험을 줄이기 위해 2월 중순까지 국제선 입국을 최소화 한다” 밝혔는데 여기에는 해외로부터 귀국하는 베트남인을 실은 항공편도 포함한다. 따라서 다음달 16일까지는 조건부 입국만 가능한데, 푹 총리는 “보건부, 외교부, 국방부, 공안부, 교통부 승인을 받은 여객기만 입국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정부는 코로나19 변이 확진자가 나온 나라와 항공 운행도 중단했다. 푹 총리의 방침대로 각 부처의 승인을 받고 베트남으로 입국하는 경우에도 외교당국이 특별 허가한 경우를 제외하고 모든 입국자들은 예외없이 14일 의무격리 된다. 로이터통신은 이번 푹 총리의 베트남 입국 잠정 항공편 제한을 세 가지 이유로 봤다. 첫째, 코로나19의 해외 유입을 국경봉쇄로 효과적으로 막았던 전례대로 최근의 변이 바이러스를 막기에 최선의 방법인 국경봉쇄 수준으로 닫는다. 둘째, 베트남 최대 명절인 설에 고향으로 다녀오는 문화로 자칫 코로나19의 전국 확산이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사전에 막는다. 셋째, 오는 25일 시작해서 내달 2일까지 일정을 예정하고 있는 제13차 공산당 전국대회에 자칫 코로나19 유입이라는 리스크로 당대회에 대한 집중을 잃지 않겠다로 요약된다. (출처: 로이터)



https://www.reuters.com/article/idUSKBN29F05R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