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국, 새 변이 바이러스 2종 발견…"3개 유전자 돌연변이"

기사입력   2021.01.14 07:02

작성자   이영호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새로운 코로나19 변이가 발견됐다.
최근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먼저 나타난 변이 바이러스와 달리 이번 변이는 미국에서 유래된 것으로 연구진은 추정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와 ABC 방송에 따르면 오하이오주립대 웩스너의료센터 연구진은 2종의 새 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명의 환자에게서만 발견된 1종의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와 똑같은 유전자 돌연변이를 포함하고 있지만 "미국에 이미 존재하던 바이러스 종에서 일어난 것 같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다른 1종의 변이는 이미 오하이오의 주도인 콜럼버스에서 지난달 말부터 3주 사이에 광범위하게 퍼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콜럼버스 변이`는 이전의 코로나바이러스에서는 한꺼번에 목격된 적이 없는 3개의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를 갖고 있다.
이번 연구를 이끈 댄 존스 오하이오주립대 분자병리학 부학장은 "이러한 새 `콜럼버스 변이`는 앞서 발생한 바이러스와 동일한 유전자 중추를 갖고 있지만, 3개의 돌연변이는 상당한 진화를 보여준다"며 "이러한 변화가 영국 또는 남아공 변이에서 유래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파악했다"고 말했다.
새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는 영국·남아공발과 마찬가지로 전염력이 강하지만, 백신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공동 연구자인 피터 몰러 웩스너의료센터 최고과학책임자(CSO)는 "우리가 새 데이터를 얻을 때까지 새 변이에 대해 과민 반응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