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트위터 이어 스냅챗도…트럼프 계정 `영구 정지`

기사입력   2021.01.14 10:23

작성자   김현경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스냅챗이 1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계정을 영구 정지한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냅챗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증오 발언과 폭력 선동, 잘못된 정보의 확산을 시도해 가이드라인을 위반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스냅챗은 이번 결정이 공공의 안전을 위해서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캠프 측은 대선 과정에서 젊은 유권자를 공략하기 위해 스냅챗을 활용했다.
미국 매체 악시오스는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측 스냅챗 게시물이 지금까지 수십차례 가이드라인을 위반해 삭제 조치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의 연방의회 의사당 난입 사태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무기한으로 정지했다.
인스타그램, 레딧, 트위치도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을 일시 중지했다.
애플과 구글은 자사의 앱 마켓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극우 성향의 지지자가 많이 쓰는 SNS 팔러를 삭제했고 아마존은 팔러에 웹호스팅 서비스를 중단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과 마찰을 빚었던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트위터의 조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등 소셜미디어들의 조치를 놓고 표현의 자유를 과도하게 제한한다는 논란도 따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