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WHO, "백신 못 사면 돈 의미 없다"…선진국에 기부 촉구

기사입력   2021.02.23 07:28

작성자   이영호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22일(현지시간) 일부 국가의 코로나19 백신 선점을 비판하며 기부를 재차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대통령과 온라인으로 회담한 뒤 부유한 국가들의 선점으로 코로나19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위한 백신 물량이 부족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모든 곳에서 이 바이러스를 퇴치하지 못한다면 우리는 그것을 전 세계적으로 물리칠 수 없다"며 "그것은 피난처를 얻게 될 것이고 다시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돈이 있어도 백신을 사지 못하면 돈이 있다는 것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백신을 공평하게 분배해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에 대해 슈타인마이어 대통령은 백신 공유가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면서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기간 의약품을 분배하는 것은 "글로벌 연대를 위한 리트머스 시험"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 백신이 여전히 "희소 상품"이라고 언급하며 독일이 코백스에 언제, 또 얼마나 많은 백신을 기부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통신은 전했다.
앞서 독일은 지난 19일 열린 주요 7개국(G7) 회의에서 코백스에 15억 유로(약 2조원)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