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마크롱 대통령 뺨 때린 20대 징역 18개월…"계란 던질까 생각"

기사입력   2021.06.11 07:12

작성자   이영호



지방 순회 중이던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뺨을 때린 20대 남성이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발랑스 법원은 10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다미앵 타렐(28)에게 집행유예 14개월을 포함한 징역 18개월 형을 선고했다고 BFM 방송이 보도했다.
앞서 검찰은 타렐이 "절대 용납할 수 없는", "고의적인 폭력"을 저질렀다며 징역 18개월을 구형했다.

직업이 없다고 밝힌 다미앵은 법정에서 마크롱 대통령이 "국가의 쇠퇴를 아주 잘 보여주고 있다"며 그가 자신의 앞에 서자 "역겨워졌다"고 진술했다.

마크롱 대통령의 방문을 앞두고 사전에 범행을 계획했다고 인정한 그는 계란이나 크림 파이를 던질까도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크롱 대통령 임기 초 프랑스 전역에서 마크롱 정부를 비판하는 `노란 조끼` 시위에서 자극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다미앵이 "전통적인 우파, 또는 극우파의 정치 신념"을 갖고 있으나 소속된 정당은 없고 과격 단체에도 가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미앵이 마크롱 대통령을 때리는 장면을 옆에서 촬영하다가 함께 체포된 친구 아서(28)는 불법 무기를 소지한 혐의로 내년 재판을 받게 된다.
아서의 집에서는 총기와 아돌프 히틀러의 자서전 `나의 투쟁`이 발견됐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8일 프랑스 남동부 드롬주의 작은 마을 탱레흐미타주에 인사를 하려고 군중에게 다가갔다가 봉변을 당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직격탄을 맞은 국가의 "맥박"을 재겠다며 이달 초부터 6주 동안 일주일에 두 번씩 프랑스 구석구석을 살펴보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