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중국 `위드코로나` 전환 땐 하루 확진자 최소 27만명"

기사입력   2021.11.26 10:01

작성자   김현경



중국이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전환할 경우 하루 신규 확진자가 최소 27만명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6일 홍콩 명보에 따르면, 베이징대학 연구진은 지난 24일 영문 주간지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의 공존에 관해 : 추정과 관점`이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이같이 추산했다.

연구진은 "위드 코로나 정책을 펼치면 이틀 만에 중증 환자 수가 2020년 1∼2월총 중증 환자 수인 1만1천900명을 넘어설 것"이라며 "위드 코로나 정책을 채택하는 순간 전염병의 대규모 발병으로 직결되고 의료 체계에 감당할 수 없는 부담이 될 것"이라고 관측했다.

중국은 지난해 1월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 집단 발병 이후 강력한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한 자릿수 확진자 발생에 수만 명의 주민이 검사를 받아야하는 상황은 흔히 벌어지고 있으며, 지역에 따라 수십일에서 수개월간 봉쇄 조치가 내려지기도 한다.

앞서 중국 전문가들은 지난 10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높은 백신 접종률을 바탕으로 국경을 개방한 서방 국가들의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무관용 정책`을 고수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쩡광(曾光) 중국질병예방통제센터 유행병학 수석과학자는 "영국, 싱가포르, 한국, 태국과 같은 국가는 국경을 다시 개방했지만, 이는 지방 정부의 경제 성장과 실업 등 압력에 직면했기 때문"이라며 "이들 국가는 아직 (국경 개방의) 결과에 대해 절대적으로 확신하지 못하고 있고, 언젠가는 다시 봉쇄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