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자본금 26조원 주장` 베트남 신생기업...반년 만에 결국 파산 신청 [KVINA]

기사입력   2022.01.18 14:33

작성자   대니얼 오

[사진=VNA 사이트 캡처]

베트남에서 신규기업 설립 자본금으로는 사상 최고 액수인 미화 220억달러를 등록한 기업이 설립 반년 만에 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16일(현지시간) 베트남 매체 VN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오토투자그룹(Auto Investment Group)은 지난해 5월 신규 법인설립 신청 시 등록한 자본금 220억달러를 증명하지 못하고 지난달 31일 결국 파산을 신청했다.
VN익스프레스는 "오토투자그룹은 2021년 베트남 전체 GDP의 6%에 해당하는 500조동을 기업 자본금으로 신고하며 당시 시총규모 1위인 빈그룹을 단숨에 넘어서며 관심을 모았다"고 전했다.
36세의 응우옌부꾹안 최고경영자(CEO)는 당시 "외국인 투자자들과 빈그룹과 센트럴그룹, SCI그룹 등에서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라며 회사 설립에 자신감을 보였지만, 그의 주장과는 달리 회사는 자금 증명을 하지 못했다.
결국 오토투자그룹은 법인설립 6개월 만인 지난해 마지막 날 회사 해산 결정에 최종 서명하며 짧은 기업 역사를 마쳤다.
한편, 베트남 법률에는 법인 설립을 등록하고 90일 이내에 자본금을 증명해야 한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