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돌파감염 못 막아"…일본판 `백신패스` 중단 검토

기사입력   2022.01.18 15:44

작성자   이휘경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 등에 대해 방역수칙을 완화하는 `백신·검사 패키지` 제도를 마련했으나 시행 전 수정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교도 통신과 TBS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백신·검사 패키지를 중단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다.

백신·검사 패키지는 코로나19 백신을 2회 접종했거나 검사에서 받은 음성 증명서를 발급받은 이들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확산 상황에서도 음식점 이용과 각종 행사 참가 때 인원수 제한 등을 완화하는 구상이다.

일본 언론들은 `일시 정지`, `일단 정지` 등의 표현을 썼으나 그간 경과를 보면 시작도 하지 못하고 방역수칙을 수정하는 양상이다.

백신·검사 패키지는 향후 감염이 확산해 `긴급사태`나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처럼 비상 방역조치를 취하더라도 상대적으로 감염 우려가 낮은 이들에 대해 느슨한 기준을 적용한다는 구상을 담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작년 11월 이 제도를 마련했지만 시행한 지역은 없었다.

당시 일본의 하루 신규 확진자가 200명에도 못 미칠 정도로 감염 확산이 억제된 상태였으나 연말연시를 거치며 각지에서 감염이 확산해 이달 9일부터 오키나와, 야마구치, 히로시마 등 3개 현에 중점조치가 적용됐다. 하지만 이들 지역에서 백신·검사 패키지는 시행되지 않았다.

교도 통신은 "2회 접종 이후 감염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현재 상태의 틀을 그대로 두고 활용하기 어렵다"고 정부 내 판단을 전했다.

일본 정부는 19일 열릴 전문가 회의에서 이 문제에 관한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기존에 마련한 백신·검사 패키지가 아니라 대상자 전원에게 검사를 거쳐 행동 제한을 완화하는 등 새로운 방식이 도입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도쿄, 가나가와 등 11개 광역자치단체에 중점조치를 추가로 적용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했다. 앞서 적용 중인 3곳을 포함하면 14개 지역으로 늘어나게 된다.

중점조치 확대는 19일께 정식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