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베트남 국회, 관광 산업 회복 위해 비자 면제 확대 촉구 [코참데일리]

기사입력   2022.06.07 13:55

작성자   이예지

베트남 국회, 관광 산업 회복 위해 비자 면제 확대 촉구


KVINA와 코참이 함께하는 베트남 비즈뉴스입니다.



베트남 국회에서 코로나19 이후 관광 산업 회복을 위해 비자 면제 혜택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베트남은 현재 아세안(ASEAN) 회원국 10곳을 포함해 23개국에 무비자 입국 정책을 유지하고 있다.
베트남은 올해 말 500만 명의 방문객을 맞이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는데, 이를 달성하기 위해 비자 면제 정책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찬티반(Tran Thi Van) 국회의원은 “베트남이 코로나19 이전에 GDP의 9.2%를 차지하는 관광산업에 있어 비자 면제가 매우 중요할 것"이라며 "관광객들은 비자
개방도가 높은 여행지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이어 "태국은 65개국 국민에게 최대 60일 체류에 대해 비자를 면제하고, 인도네시아는 최대 30일 무비자 체류가 가능하다"면서 "베트남이 지금처럼 엄격한 비자 정책으로 많은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베트남이 무비자 체류일을 15일에서 30일로 늘리고 여행사 및 전자 비자 활성화, 도착 비
자 발급을 간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출처: hanoitimes)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