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反군부 앞장선 `미스 미얀마`, 본국 송환 위기

기사입력   2022.09.23 12:31

작성자   김현경




지난해 국제 미인대회에서 눈물을 흘리며 쿠데타 군부의 만행을 고발했던 미스 미얀마가 본국으로 송환될 위기에 처했다.

23일 방콕포스트와 외신에 따르면, 태국 이민국은 입국 거부된 2020 미스 미얀마 한 레이가 21일부터 방콕 수완나품 공항에 있다고 전날 밝혔다.

미인대회에 출전해 군부를 비판하는 공개 발언을 한 그는 안전에 대한 우려로 미얀마로 돌아가지 않고 태국에 머물러왔다. 그러나 베트남 다낭을 방문한 이후 다시 태국으로 입국하지 못하고 있다.

그가 체포됐다는 보도도 나왔으나 구금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민국은 그가 본국으로 추방되거나 타고 온 항공사의 승인에 따라 다른 목적지로 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미얀마 군부가 한 레이의 여권을 무효화해 입국이 거부됐을 수 있다고 전했다. 미얀마 군부는 그가 정권에 저항하는 발언을 하자 체포 영장을 발부한 바 있다.

한 레이가 유엔난민기구(UNHCR)를 통해 망명을 추진 중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한 레이 측 관계자는 "그는 태국에서 살기를 원한다"며 "계속 태국에서 지낼 수 있는 방법을 찾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한 레이는 지난해 3월 27일 태국 방콕에서 열린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 결선 무대에서 조국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군부가 2월 1일 쿠데타를 일으킨 지 약 2개월이 된 시점이었다.

세계 각국에 중계된 미스 그랜드인터내셔널 대회의 무대 한쪽에서는 미얀마의 유혈 참상을 담은 영상이 1분 30초가량 방영됐다.

당시 한 레이는 "오늘도 미얀마에서 1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눈물을 흘리며 "미얀마를 제발 도와달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