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탑건·타이타닉 영화 USB 2천개, 북한에 갔다

기사입력   2022.11.30 07:24

작성자   이영호




미국의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재단`이 올해 북한에 이동식 저장장치(USB) 2천 개를 보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0일 보도했다.

휴먼라이츠재단은 올해 `자유를 위한 플래시 드라이브`란 프로그램을 통해 북한에 플래시 드라이브와 SD카드 등 2천 개의 USB를 보냈다고 방송은 전했다.

프로그램 담당자인 이성민 씨는 "탈북자 주도의 현지 단체들과 협력해 이런 활동을 진행했다"며 저장장치 하나를 북한 주민 10명이 공유하는 것으로 추산해 보면 2만명의 북한 주민이 외부 정보에 접근했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씨는 저장장치에는 영화, 다큐멘터리, 탈북민들이 만든 콘텐츠, PDF 파일로 된 읽을거리가 포함된다면서 한국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과 `태양의 후예`, 미국 할리우드 영화인 `탑건`과 `타이타닉` 등을 예로 들었다.


재단 측은 대북전단금지법과 북한의 국경봉쇄, 중국의 `제로 코로나` 조치 등으로 인권단체들의 활동에 어려움이 크지만, 플라스틱 물병에 생필품과 USB를 넣어 강에 띄워 보내는 방식의 차선책을 통해 대북정보 유입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고 전했다.

재단이 지난 2016년부터 북한에 보낸 이동식 저장장치는 총 13만 개에 달한다.

양강도 혜산 출신으로 2009년 탈북한 이성민 씨는 이런 대북 정보유입 활동을 통해 "수많은 북한 주민들이 오랫동안 지속돼온 박탈과 억압의 현실을 깨달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사진=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