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국경제TV 기사만
日 지방 땅값 상승세…버블붕괴 이후 처음

기사입력   2023.09.19 21:26

작성자   이휘경


일본의 지방권 평균 기준지가가 31년 만에 상승세를 기록했다.

19일 아사히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보도에 따르면 국토교통성이 발표한 올해 7월 1일 현재 기준지가는 1년 전보다 1.0% 올라 2년 연속 상승세를 이었다.

기준지가는 국토교통성과 전국 지자체가 매년 7월초에 조사해 공표하는 기준 지점 2만여곳의 땅값으로, 민간의 토지 거래에서 기준 가격으로 활용된다.

특히 올해 조사에서는 도쿄, 오사카, 나고야 등 3대 도시권뿐만 아니라 지방권도 0.3% 상승했다. 이 조사에서 지방권 평균 지가가 상승세를 보인 것은 거품 붕괴의 영향이 본격화하기 전인 1992년 이후 31년 만이다.

다만 지방권 땅값 상승은 인구가 늘면서 주택수요가 증가한 삿포로와 센다이, 히로시마, 후쿠오카 등 일부 지역 위주로 이뤄졌다.

실제 지방권에서 지가가 상승한 곳은 30%가량이고 52%는 인구 감소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3대 도시권은 평균 지가 상승률이 작년 1.4%에서 올해 2.7%로 거의 2배 수준으로 높아졌고 용도별로는 상업지 4.0%, 주택지 2.2% 등의 오름세를 기록했다.

저금리 상황에서 안정적인 수익을 낼 수 있는 도시 부동산에 해외 자금이 유입되고 외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관광지 땅값도 끌어올렸다고 닛케이
는 전했다.

다만 이번에 조사된 도쿄 23구의 평균 지가도 1㎡당 168만엔(약 1천510만원)으로 버불 붕괴 전인 1990년대 초와 비교하면 40% 수준에 불과하다.

(사진=교도 연합뉴스)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