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글로벌 감산협상 진통 거듭…G20 회의서 "유가안정" 원론적 합의

기사입력   2020.04.11 06:59

글로벌 감산협상 진통 거듭…G20 회의서 "유가안정" 원론적 합의
OPEC+ 이어 G20 에너지장관 회의…감산 목표 1천만→1천500만배럴 상향 논의도
러시아 "OPEC+ 外 500만배럴 감산해야" 美·캐나다 압박…캐나다 "동의 않는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전세계 산유국들의 감산 협상이 막바지 진통을 거듭하는 양상이다.
주요 20개국(G20) 에너지 장관들은 10일(현지시간) '1위 원유수출국'이자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 주재로 화상 회의를 진행했지만, 최종 합의에 도달하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과 비회원국을 아우르는 'OPEC+'가 전날 화상 회의를 열고 하루 1천만 배럴의 감산을 추진했지만, 최종 타결에 이르지 못했다. 1천만 배럴은 글로벌 산유량의 10%에 해당하는 규모다.
AFP통신은 이날 G20 에너지 장관들이 감산 합의를 마무리하기 위해 5시간 넘게 화상 회의를 진행했지만, 대치가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글로벌 수요감소 전망치를 놓고서도 산유국들의 시각차가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타스 통신에 영국을 거론하면서 "특정 유럽 국가가 코뮈니케 서명에 제동을 걸기도 했다"면서 "이번 위기가 비치는 것처럼 그렇게 강하지 않다는 이유"라고 전했다.
이 때문에 G20 에너지 장관들의 코뮈니케에는 유가 안정을 강조하면서 수급 균형을 이루기 위한 조치를 강조하는 원칙적인 내용만 담겼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시무스 오리간 캐나다 자원장관은 "G20 장관들은 유가 안정의 필요성에 동의했지만, 구체적인 수치를 논의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도 한 관계자를 인용해 "G20 장관들의 공동 코뮈니케에는 어떤 구체적인 감산 조치도 언급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전날 OPEC+ 회의에서 막판 걸림돌로 부상했던 멕시코 감산 할당량은 일정 부분 해소된 것으로 보인다.
OPEC+의 잠정적인 1천만 배럴 감산안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가 하루 250만 배럴씩 감산하고 이라크가 100만 배럴, 아랍에미리트(UAE) 70만 배럴, 나이지리아 42만 배럴, 멕시코가 40만 배럴 등 나라별로 감산 부담을 일부 떠맡기로 했다.
그렇지만 멕시코가 10만 배럴 감산만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최종 합의가 무산된 바 있다.
일단 미국이 '멕시코 할당량'을 상당 부분 떠안겠다는 입장이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원유 감산에 합의했다"고 밝혔고, 몇시간 뒤 트럼프 대통령도 합의 사실을 재확인했다.
OPEC+가 멕시코에 요구한 40만 배럴 가운데 25만~30만 배럴을 "미국이 메워주겠다"는 것이다.
다만 '미국-멕시코 합의'를 다른 산유국들이 수용할지는 미지수인데다, 자유시장 체제인 미국에서 석유업계의 감산을 끌어낼 수 있을지도 불확실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오히려 산유국들의 감산 눈높이는 더 높아진 분위기다.
로이터통신은 "전세계 산유량의 10% 감산을 추진했던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은 5% 추가감산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크게 위축된 원유수요를 고려하면 최소한 하루 500만 배럴을 더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원유수요가 30% 급감할 것으로 보고 있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 장관은 현지 뉴스전문채널 '로시야24'와의 인터뷰에서 "하루 1천만 배럴에 더해, OPEC+ 이외의 산유국에서 또 다른 500만 배럴의 감산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OPEC+ 그룹에 포함되지 않은 미국과 캐나다 등을 염두에 두는 발언으로 해석된다.
노박 장관은 미국에 대해 구체적인 수치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캐나다에 대해선 "100만 배럴가량 감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캐나다 오리간 장관은 "G20 회의에서 캐나다의 감산 수치는 논의되지 않았다"면서 노박 장관의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