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베트남, 코로나19로 막던 한국인 신규 노동허가 제한적 재개

기사입력   2020.05.15 10:46

베트남, 코로나19로 막던 한국인 신규 노동허가 제한적 재개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의 상당수 지방성과 도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잠정 중단했던 한국인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제한적으로 다시 내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현지 소식통과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삼성전자 스마트폰 공장이 있는 박닌성 등 상당수 지방성과 대도시에서 한국인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다시 내주고 있다.
3개월짜리 상용비자 등으로 입국해 현지에 체류 중인 한국인 가운데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을 통해 신청한 사람에 한해 신규 노동허가서를 발급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 3∼4월 일부 지역에서만 이 같은 방식으로 한국인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를 내줬으나 이달 들어 대상 지역이 본격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박노완 주베트남 대사와 정우진 총영사, 이재국 노무관 등 대사관 직원들이 각 지방성과 대도시를 일일이 찾아다니며 당국을 적극적으로 설득한 덕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삼성, LG 계열사에 이어 최근 우리나라 중소·중견기업 직원들이 상용비자를 받아 베트남에 대거 예외 입국하고 있어 신규 노동허가 발급이 상당히 늘어날 전망이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2월 25일 호찌민시가 대구·경북 출신 한국인에 대한 신규 노동허가서 발급을 중단한 것을 시작으로 제한을 강화했다.
또 3월 3일에는 응우옌 쑤언 푹 총리가 노동사회보훈부에 코로나19 발생지역에서 오는 외국인에 대한 노동허가를 잠정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youngky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