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오바마 일주일만에 또…"코로나19 책임 없는척 해" 트럼프 저격

기사입력   2020.05.17 07:50

최종수정   2020.05.17 07:50

오바마 일주일만에 또…"코로나19 책임 없는척 해" 트럼프 저격
대선판 '구원등판'…'트럼프 대 오바마' 전·현직 대통령 대결구도 비화
美흑인대학 졸업 화상축사…"코로나19, 흑인 불평등 부각" 흑인표심도 자극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에 또다시 맹공을 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을 거론하면서 "책임이 없는 척 한다"고 비판했다. 최근 옛 참모들과의 '콘퍼런스 콜'에서도 "완전히 혼란투성이 재앙이 됐다"고 언급한 바 있다.
11월 대선을 앞두고 본격적으로 '구원 등판', 코로나19 책임론 등을 고리로 트럼프 대통령을 정조준하고 있어 대선판이 '트럼프 대 오바마'의 전·현직 대통령간 대결구도로 비화하는 양상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주말인 16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된 전통흑인대학(HBCU: 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합동졸업식 영상축사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거듭 비판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통해 책임지는 위치에 있는 수많은 이들이, 그들의 할 일을 알고 있을 것이라는 생각의 커튼은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찢어졌다"면서 "수많은 이들은 심지어 책임이 없는 척 한다"고 미국의 현 리더십을 비판했다.
이러한 리더십 공백이 대학 졸업생들에게 분명한 권한을 부여했다면서 "세상이 더 좋은 방향으로 나아가려 한다면 그것은 여러분들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부실 대응 논란에 휩싸인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핵심 당국자들을 싸잡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행정부를 노골적으로 비판한 발언이 알려진 지 일주일 만에 또다시 공격을 가한 것으로 읽힌다.
지난 9일 CNN방송을 통해 공개된 전화통화 음성파일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은 "'내게 무슨 이익이 되는지', '남에겐 관심이 없다' 같은 생각이 우리 정부에 작동하면서 완전히 혼란투성이 재앙이 됐다"고 비판한 바 있다.
사실상 민주당 대선후보로 확정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공개 지지를 선언한 오바마 전 대통령은 퇴임 후 비교적 침묵 모드를 지켜온데서 벗어나 강력한 대중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공격에 본격 나서는 모양새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초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지낸 플린이 미 연방수사국(FBI)의 고의적인 함정 수사에 당했을 수 있다는 정황을 담은 FBI 내부 메모가 최근 공개된 것을 계기로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 오바마 행정부를 향한 반격의 계기로 삼으며 재선 전략 차원에서 대대적인 역공에 나서고 있다.
이에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에는 "투표하라"는 트윗으로 응수한 바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와 함께 미국 사회의 인종차별 이슈도 부각했다. 명시적으로 선거를 언급하지는 않으면서도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흑인 표심'을 파고들며 결집에도 적극적으로 나선 모양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영상축사에서 "솔직히 말해서 이런 질병은 역사적으로 흑인 사회에 대한 근본적인 불평등과 부담을 부각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는 우리 사회에 불균등한 영향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의 감염·사망자는 물론 경제적 타격에서도 유색인종의 피해가 더욱 큰 현실을 지칭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지난 2월 조깅 도중에 백인 부자(父子)의 이유 없는 총격으로 숨진 흑인 청년 아머드 아버리(25) 사건을 상기시키며 "어떤 이들은 조깅하는 흑인 남자를 멈춰 세울 수 있고 복종하지 않으면 총을 쏠 수 있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