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한중, 경제인 입국제한 완화 타진…日 "긴급사태에는 어렵다"

기사입력   2020.05.17 09:52

한중, 경제인 입국제한 완화 타진…日 "긴급사태에는 어렵다"
출국 전·도착 후 PCR 검사서 음성이면 격리 면제 구상
일본, PCR 검사 부족…외국 경제인 추가 검사 어려울 듯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가운데 내려진 입국 제한 조치를 경제인 등에 대해 완화하는 방안을 한국과 중국이 일본에 타진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7일 보도했다.
한국과 중국은 경제활동 등 목적의 여행자가 출국 전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상대국 도착 후 재차 PCR 검사를 해서 역시 음성이면 2주 격리 없이 입국하도록 하고 있는데 일본도 이처럼 입국 제한을 완화하는 방안을 적용하자는 취지라고 신문은 전했다.
일본이 이런 방식의 입국 제한 완화를 당장 수용하기는 어렵다는 평가가 나온다.
일본은 PCR 검사 건수가 늘지 않아 보이지 않는 감염자가 많다는 지적을 받고 있으며 사업목적으로 일본에 오는 외국인까지 검사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총리는 하루 검사 능력 2만건을 확보하겠다고 했으나 최근 검사 실적은 하루 8천여건에 머물고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우선 일본에서 감염 확산 수습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바 있다.
외무성의 한 간부는 "국내에서 긴급사태 선언이 발령돼 있는 사이에 해외로부터의 입국 제한을 완화하는 것은 어렵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sewon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