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소프트뱅크 1~3월 16조원 적자…'손정의 숙원' 美통신업 발빼나(종합2보)

기사입력   2020.05.19 02:31

소프트뱅크 1~3월 16조원 적자…'손정의 숙원' 美통신업 발빼나(종합2보)
'코로나19 투자손실' 창사 이래 최대적자…日기업 사상 최대 규모
WSJ "T모바일 보유지분, 도이치텔레콤에 매각 협상"…마윈도 떠난다




(도쿄·뉴욕=연합뉴스) 김호준 이준서 특파원 =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 회장이 이끄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SBG)이 역대 최악의 손실을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맞물려 대규모 투자손실을 보면서 주요 자산 매각도 본격화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18일(현지시간) 올해 1~3월 적자가 1조4천381억엔(약 16조5천억원)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일본 기업의 분기 적자액으로는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도쿄전력 홀딩스의 1~3월 적자 1조3천872억엔을 넘어 사상 최대 규모라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전했다.
소프트뱅크의 작년 1~3월 적자는 1천271억엔으로 적자 규모가 작년 동기 대비 11배로 늘었다.
3월 결산인 소프트뱅크그룹의 2019회계연도(2019.4~2020.3) 적자는 9천615억엔(약 11조원)이었다. 2018회계연도에 1조4천111억엔 흑자 대비 적자로 돌아섰다.
소프트뱅크가 회계연도 기준 적자를 기록한 것은 15년 만이며, 적자액은 창사 이래 최대 규모다.
다만, 2019회계연도 매출은 6조1천850억엔으로 전년 대비 1.5% 늘었다.
소프트뱅크의 대규모 적자 전환은 거액 펀드를 통한 투자 사업에서 약 1조9천억엔의 손실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운용액 10조엔인 '비전펀드'의 손실이 커졌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전했다.
미국의 공유 사무실 업체인 위워크 투자 손실과 출자 기업인 위성통신 벤처기업의 파산 등도 소프트뱅크의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소프트뱅크는 자사주 매입 규모를 2배로 늘린다는 계획도 밝혔다.


경영 위기에 몰린 소프트뱅크는 미국 통신업계에서도 발을 뺄 태세다. 미 통신사업 진출은 손정의 회장의 숙원 사업으로 꼽혔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프트뱅크가 미국 3위 통신사 T모바일의 보유지분을 최대주주인 독일 통신사 도이치텔레콤에 전량 매각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T모바일의 시가총액은 1천200억달러(약 148조원)에 달한다.
4위 통신사 스프린트 대주주였던 소프트뱅크는 T모바일 지분 약 25%를 보유 중이다. 지난달 초 T모바일-스프린트 합병이 완료되면서 합병법인 지분을 보유하게 된 것이다.
지분매각 규모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상당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44%인 도이치텔레콤의 T모바일 지분율은 50%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WSJ은 전망했다.
앞서 소프트뱅크는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향후 1년에 걸쳐 최대 4조5천억엔(약 51조7천900억원) 규모의 자산을 매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알리바바그룹 창업자인 마윈(馬云·영어이름 잭마) 전 회장은 소프트뱅크 이사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마윈은 10년 넘게 소프트뱅크 이사를 맡아왔다. 마윈으로서는 작년 9월 알리바바 회장에서 물러난데 이어 소프트뱅크그룹에서도 손을 떼게 된 셈이다.


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