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중국, '코로나조사 신경전' 호주산 보리에 반덤핑관세(종합)

기사입력   2020.05.19 00:56

중국, '코로나조사 신경전' 호주산 보리에 반덤핑관세(종합)
호주, 중국에 매년 1조2천억원어치 이상 수출…"깊이 실망"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 조사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던 호주로부터 수입하는 보리에 대해 반덤핑 관세 등을 부과하기로 했다.
중국 상무부는 19일부터 5년간 호주산 보리에 대해 반덤핑 관세 및 반보조금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18일 전했다.
상무부는 2018년부터 진행한 조사를 바탕으로 호주 측의 덤핑이 있고 이로 인해 자국 국내산업에 심각한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판단했다.
호주의 대중국 보리 수출회사에 부과되는 반덤핑 관세율은 73.6%이고 반보조금 관세율은 6.9%로, 관세 부과시 양국간 보리 무역은 사실상 중단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보리는 맥주 등 양조업이나 가축사료 등에 쓰이며, 호주가 대체수출국을 찾기 어려운 반면 중국은 대체수입국을 찾기 쉬운 품목이다.
호주는 중국의 최대 보리 공급원으로, 매년 호주 보리 수출량의 절반 이상인 9억8천만~13억 달러(약 1조2천억~1조6천억원) 어치가 중국으로 수출된다.
호주로서는 중국 수출길이 막힐 경우 사우디아라비아 등에 팔 수 있지만, 중국에 팔 때보다 제값을 받기 힘들다는 게 호주 정부소식통의 설명이다.
반면 세계 최대 보리 수입국인 중국의 경우 프랑스·캐나다·아르헨티나 등으로 수입선을 손쉽게 옮길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사이먼 버밍험 호주 통상투자관광부 장관은 성명을 통해 중국의 이번 결정에 깊은 실망감을 표했다.
그는 "이번 결정의 근거에 대해 부인한다. 다음 조치를 고려하는 동안 세부사항에 대해 평가할 것"이라면서 "이 문제에 대해 항소할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양국은 호주가 코로나19 발원지 조사에 관해 목소리를 내자 중국이 '경제 보복'을 경고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는 지난달 미국과 유럽 주요 국가 정상들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의 발원에 대한 국제조사 방안에 지지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징예 호주 주재 중국 대사는 이후 호주매체 인터뷰에서 "호주산 소고기와 와인의 중국 수입을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고, 버밍험 장관은 "매우 불쾌하다"고 대립한 바 있다.
양국관계는 호주가 2018년 자국의 초기 5세대(5G) 광대역통신망 사업에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참여를 금지하면서 악화됐고, 태평양에서 영향력 확대를 노리는 중국의 시도로 양국간 긴장이 고조됐다고 로이터는 덧붙였다.
bsch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