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한은 "中 가계부채 증가세…유동성 부동산 유입정도가 관건"

기사입력   2020.05.24 12:00

한은 "中 가계부채 증가세…유동성 부동산 유입정도가 관건"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한국은행은 24일 "중국의 가계부채 증가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향후 유동성의 부동산 시장 유입 정도가 가계부채의 방향을 가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은은 이날 이런 내용을 담은 해외경제 포커스를 공개했다.
한은이 인용한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1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중국의 경제성장률과 소득이 모두 줄었지만, 가계부채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3.7% 증가해 56조5조 위안으로 불었다. 이는 사상 최고 수준이다.

주택담보대출이 15.9% 늘어 가계부채의 증가세를 이끌었다.
한은은 주택담보대출의 증가가 주택가격 상승과 완화적 통화정책에서 비롯한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통화정책 완화 이후 일부 도시에는 투기성 거래로 보이는 사례도 발생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올해 들어 2월과 4월 두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에 해당하는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0.1%포인트, 0.2%포인트 내렸다.
한은은 "향후 중국 당국의 내수 경기 부양을 위한 부동산 규제 완화 여부와 통화정책 완화에 따른 유동성의 부동산 시장 유입 정도가 가계부채 증가세에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상했다.
soh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