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닛산차, 2022년까지 생산능력 700만→540만대로 줄인다

기사입력   2020.05.23 10:52

닛산차, 2022년까지 생산능력 700만→540만대로 줄인다
애초 계획보다 120만대 더 축소…인력 감축 규모는 2만명선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경영 상황이 악화하고 있는 일본 닛산자동차가 세계 공장의 생산능력을 2022년 말까지 연간 540만대 수준으로 낮춘다.
23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닛산차는 현재 연간 700만대 규모인 생산능력을 2022년 말까지 540만대 정도로 줄이기로 했다.
이는 애초 계획보다 감축분을 120만대 더 늘린 것이라고 아사히는 전했다.
이로 인한 인력 감축 규모는 총 2만명선으로, 원래 계획보다 8천명가량 늘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닛산차는 오는 28일 경영설명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중기경영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닛산차는 작년 7월 내놓은 구조조정 계획에서 세계 14개 거점 공장의 생산능력을 2022년까지 2018년(720만대) 대비 60만대 적은 660만대 규모로 감축하기로 했다.
또 세계 공장 직원의 10% 수준인 1만2천500명을 내보내기로 했다.
이런 상황에서 북미 등 세계 주요 시장의 판매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까지 더해져 2019회계연도(2019년 4월~2020년 3월)의 글로벌 판매량이 전년도 대비 13.2% 감소한 479만대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과잉 생산 능력을 줄이지 않을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몰리고 있다.
아사히는 닛산차 관계자를 인용해 채산성이 낮은 유럽 지역을 중심으로 생산능력을 줄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닛산차는 카를로스 곤 전 회장 재임 시절에 판매 대수를 키우는 외형 확대 경영 노선을 추구했다.
하지만 주력 시장인 미국에서 할인 판매에 의존하는 마케팅 전략으로 수익성이 악화하고 성장을 기대한 신흥국 시장에서도 애초 기대만큼 수요가 늘지 않아 고전해 왔다.
또 곤 전 회장의 비리 논란으로 기업 이미지가 실추한 점도 영업 활동에 악재로 작용했다.
닛산차는 오는 28일 공개하는 2019회계연도 결산실적에서 순이익 기준으로 850억~950억엔(약 9천800억~1조1천억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적자액은 중기 경영계획에 제시된 추가 구조조정 비용이 반영되면서 애초 예상치보다 더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parksj@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