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세계 정치인 186명 홍콩보안법 반대 성명…"명백한 협정 위반"(종합)

기사입력   2020.05.24 15:27

세계 정치인 186명 홍콩보안법 반대 성명…"명백한 협정 위반"(종합)
홍콩의 마지막 영국 총독 "중국이 홍콩 배신…새로운 독재"
전 홍콩 행정장관 "홍콩에 정보기관 세우는 데 이 법 이용할 수도"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대한 국제사회의 반대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홍콩의 마지막 영국 총독인 크리스 패튼을 비롯한 세계 각국 정치인 186명은 이날 공동성명을 통해 홍콩보안법이 영국과 중국 사이 채결한 홍콩반환협정을 "명백히 위반한다"고 비판했다.
영국은 1997년 7월 1일 식민지였던 홍콩의 주권을 중국에 넘겨주기에 앞서 1984년 중국과 홍콩반환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치권과 법, 기본적인 자유를 포괄적으로 침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사회가 중국이 홍콩에 대해 한 약속을 이행할 것이라고 믿지 못한다면, 사람들 역시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공동성명에는 마르코 루비오 상원 정보위원장 대행,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 엘리엇 엥겔 하원 외교위 위원장,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 등 미국 여야 의원 17명과 영국 상·하원 의원 44명을 비롯해 유럽과 아시아, 호주의 정치인들이 이름을 올렸다.
이와 별도로 패튼 전 홍콩 총독은 "중국이 홍콩을 배신했다"고 비난했다.
패튼은 이날 영국 일간 더타임스에 "영국은 홍콩을 위해 (법 제정에 맞서) 싸워야 할 도덕적, 경제적, 법적 의무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패튼은 "홍콩의 자율성은 지난 1984년 영국과 중국의 공동선언에 담긴 '일국양제' 정신에 따라 보장돼 왔다"며 "그러나 중국은 홍콩보안법을 통해 이 선언을 파괴하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중국이 새로운 독재를 펼치고 있는 장면을 목격하고 있다"며 "영국은 중국이 일국양제 정신을 파괴하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지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패튼은 "중국에 머리를 조아리면 횡재할 것이라는 환상을 버려야 한다"며 "중국이 원하는 대로 하지 않으면 무역의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스스로 속이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패튼은 지난 1997년 영국이 150년 홍콩 통치를 마치고 중국으로 이양할 당시 총독을 지냈다.
한편 렁춘잉 전 홍콩 행정장관은 이 법률이 홍콩에 국내 정보기관을 세우는 데 이용될 가능성을 시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렁 전 행정장관은 로이터 인터뷰에서 "싱가포르에는 정보부가 있지만 우리는 없고, 미국에는 국가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각종 기관이 있지만 우리는 없다"라며 "안보 공백을 메우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우리는 그런 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aayys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