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코로나 강타한 중국, 분기 TV시장 9년 만에 '1천만대' 무너져

기사입력   2020.05.25 06:01

최종수정   2020.05.25 06:01

코로나 강타한 중국, 분기 TV시장 9년 만에 '1천만대' 무너져
1분기 출하량 938만대…2011년 2분기 이후 처음 1천만대 밑으로
코로나 팬데믹 등 여파로 2분기 국내 기업도 실적 악화 예상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글로벌 최대 TV 시장인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분기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의 TV 시장 규모(중국 유통사로 출하된 물량)는 938만7천600대를 기록해 1천만대에 못미쳤다.
분기 기준 중국의 TV 시장 규모가 1천만대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11년 2분기에 962만1천대를 기록한 이후 약 9년 만에 처음이다.
코로나19가 연초 중국을 시작으로 전 세계로 확산한 가운데 생산 공장 중단과 판매 부진 등 중국 내수시장이 큰 타격을 받은 영향이다.
작년 동기 대비 TV 출하량 감소폭도 중국 시장이 -23.6%를 기록하며 서유럽(-13.6%), 북미(-8.5%), 아시아(-8.0%) 등을 압도했다.
이는 글로벌 평균 TV시장 감소 규모(-10.2%)에 비해서도 2배 이상 큰 것이다.
지난해 1분기 61.6%, 작년 4분기에는 67.8%에 달했던 중국 TV 업체의 중국내 출하량 비중 역시 올해 1분기에는 50%대(55.3%)로 떨어졌다.
글로벌 TV 시장은 크게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양분하는 가운데 중국 TV업체는 수출보다 내수 의존도가 높다.
수량으로 봐도 중국 TV업체의 중국내 출하량이 작년 1분기 1천69만7천500대에서 코로나19가 강타한 올해 1분기 834만6천700대로 감소했다.
중국 내수 부진과 생산 중단 등의 여파로 TCL, 하이센스, 샤오미 등 중국 업체의 글로벌 TV 출하량 비중 역시 32.5%를 기록해 삼성전자·LG전자 등 국내 기업(36.1%)에 못미쳤다.




가전업계는 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이 연초 TV 등 가전 시장에서 큰 타격을 받았으나 2분기에는 한국 기업들의 실적도 안심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3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이후에는 중국보다 유럽·북미·중동·남미 등지의 확산세가 가파른 영향이다.
가전업계의 한 관계자는 "도쿄올림픽 연기로 '올림픽 특수'도 사라진 TV 시장의 판매 부진이 2분기 들어 한국 기업들의 실적 악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1분기 지역별 TV 출하량 (단위:천대)│
├───────┬─────┬─────┬─────┬─────┬─────┤
│지역 │19년 1분기│19년 2분기│19년 3분기│19년 4분기│20년 1분기│
├───────┼─────┼─────┼─────┼─────┼─────┤
│일본 │ 1,341.1│ 1,222.5│ 1,433.7│ 1,559.1│ 1,319.6│
├───────┼─────┼─────┼─────┼─────┼─────┤
│북미 │ 9,294.4│ 9,234.4│ 10,272.7│ 13,730.4│ 8,507.1│
├───────┼─────┼─────┼─────┼─────┼─────┤
│서유럽│ 7,271.6│ 6,162.1│ 6,116.3│ 10,595.9│ 6,289.9│
├───────┼─────┼─────┼─────┼─────┼─────┤
│동유럽│ 3,781.8│ 3,229.0│ 3,888.1│ 5,638.2│ 4,111.9│
├───────┼─────┼─────┼─────┼─────┼─────┤
│중국 │ 12,294.3│ 10,223.1│ 12,905.8│ 17,685.4│ 9,387.6│
├───────┼─────┼─────┼─────┼─────┼─────┤
│아시아태평양 │ 8,708.8│ 8,570.4│ 10,897.5│ 9,914.6│ 8,015.3│
├───────┼─────┼─────┼─────┼─────┼─────┤
│중남미│ 5,824.9│ 6,033.9│ 6,074.4│ 6,559.8│ 5,538.4│
├───────┼─────┼─────┼─────┼─────┼─────┤
│중동.아프리카 │ 3,267.6│ 3,035.6│ 3,212.5│ 2,935.0│ 3,329.6│
├───────┼─────┼─────┼─────┼─────┼─────┤
│총합계│ 51,784.5│ 47,710.8│ 54,801.0│ 68,618.5│ 46,499.6│
├───────┴─────┴─────┴─────┴─────┴─────┤
│ ※ 자료 출처 옴디아 (서울=연합뉴스)│
└─────────────────────────────────────┘
sms@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