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中왕이 "미중 신냉전 경계해야…홍콩 외부 간섭 안돼"(종합)

기사입력   2020.05.24 18:28

中왕이 "미중 신냉전 경계해야…홍콩 외부 간섭 안돼"(종합)
전인대 기자회견…"美 일부 정치인들 중국에 음모 꾸며내" 비난
美의 코로나19 중국 책임론 일축…홍콩·대만 수호 의지 천명
"한중일 긴밀한 공조로 코로나19 효과적 억제…전세계 패러다임 세워"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양국에 공동의 적이라면서 양국 대립으로 신냉전 시대가 벌어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왕이 국무위원은 24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기자회견에서 최근 미중 관계 악화에 대한 중국의 입장에 관해 질문을 받자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왕 국무위원의 발언은 미국이 코로나19 전 세계 확산에 '중국 책임론'을 제기하고 화웨이(華爲) 등 중국 기업을 제재하며,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강력히 반대하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코로나19는 중미 양국에 공동의 적"이라면서 "서로 돕고 지지하는 것은 양 국민의 공동 바람"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안타깝게도 코로나19 외에 정치 바이러스가 미국에서 확산하고 있다"면서 "이 정치 바이러스는 중국을 공격하고 모독하고 있으며, 일부 정치인들은 중국에 대해 너무 많은 거짓말과 음모를 꾸며냈다"고 지적했다.
왕 국무위원은 "양국이 현재해야 할 중요한 일은 코로나19 방제를 서로 도와주는 것이며 전 세계 방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이라면서 "전염병이 양국 및 세계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어떻게 해소할지 정책 조율과 소통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을 대신할 생각이 없으며 미국은 중국을 일방적으로 바꿀 수도 없다"면서 "지금 경계해야 할 것은 미국의 일부 정치 세력이 중미 관계를 신냉전으로 몰아가려 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이런 위험한 행동은 역사를 거스르는 것이며 양 국민이 다년간 쌓아온 협력의 성과를 훼손하고 미국 자신의 발전도 해치므로 양국 지식인들이 모두 나서 제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미국의 코로나19 관련 중국 책임론 제기에 대해서는 "바이러스 근원을 찾는 것은 과학자들이 해야한다"면서 "미국 일부 정치인들이 중국에 오명을 씌우고 있는데 거짓말에 오도돼서는 안 된다"고 일축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각국을 지원하고도 그 의도에 의심을 받는 것에 대해선 "일부 정치 세력이 중국의 의도에 대해 온갖 부정적인 해석을 꾸며내는데 우리는 떳떳하다"면서 "중국은 구세주가 아니며 진정한 동반자"라고 역설했다.
왕 국무위원은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일부 국가가 중국에 배상 소송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중국도 다른 나라와 마찬가지로 피해자이고 큰 희생을 치르며 바이러스 전염 경로를 최단 시간에 차단해 확산을 막았다"면서 "이런 소송은 중국의 주권을 침범하려는 헛된 망상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미국과 대립각을 세우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추진과 관련해서는 외부 간섭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왕 국무위원은 "홍콩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며 어떠한 외부 간섭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내정 불간섭은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으로 각국이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중앙 정부가 국가 안보 차원에서 홍콩의 법 제도와 집행 체제를 구축하는 것은 합법이며, 중앙 정부가 지방 행정 구역의 안보에 대해 최종 책임을 지는 것은 국제관례라는 논리를 폈다.
그는 "지난해 송환법 파동 이래 홍콩 급진 세력이 기승을 부리면서 폭력이 격화되고 외부 세력이 불법 개입해 중국의 국가 안보와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에 큰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홍콩보안법은 잠시도 늦출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집권 2기를 맞은 대만에 대해선 "대만은 중국의 내정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국제 사회의 공통 인식"이라면서 "외부 세력을 반대하며 양안 통일은 필연으로 누구도 막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미국이 대만 문제의 민감성을 인식해 '하나의 중국' 원칙을 준수하길 촉구한다"면서 "헛된 환상과 정치적 계산을 버리고 중국의 마지노선에 도전하기 말길 경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왕이 국무위원은 한·중·일 3국 협력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왕 국무위원은 "한·중·일 3국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긴밀한 공조를 통해 확산을 효과적으로 억제했다"면서 "한·중·일이 전 세계 방제에 패러다임을 세웠으며 지역 경제 회복 및 글로벌 경제 안정에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ykim@yna.co.kr chin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