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페이스북, 中신화통신에 '국영매체' 딱지…중국 "차별적 조치"(종합)

기사입력   2020.06.05 17:50

페이스북, 中신화통신에 '국영매체' 딱지…중국 "차별적 조치"(종합)
중국·러시아·이란 국영매체엔 미국 시장 광고도 차단



(서울·베이징=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김진방 특파원 = 페이스북이 중국 최대의 뉴스통신사인 신화통신 계정에 사용자들이 알아볼 수 있도록 '국영 매체'라는 경고 딱지를 붙인다.
또한 신화통신 같은 외국의 국영 매체가 미국인 사용자들을 상대로 광고를 하는 것도 금지된다.
페이스북은 11월 대통령 선거를 앞둔 미국의 여론 형성 과정에 외국 정부가 개입할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이 같은 조처를 하기로 했다고 4일(현지시간) 밝혔다.
일단 페이스북은 신화통신을 비롯해 러시아의 뉴스통신사 스푸트니크와 이란의 프레스TV의 페이스북 계정에 올여름부터 '국영 매체'라는 표시가 달릴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러시아가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가짜 뉴스를 유포하는 등의 방식으로 표심에 영향을 미쳤다는 판단 아래 대책을 강구해왔다.
미연방수사국(FBI)과 국가정보국(DNI) 등 미국 정부의 의견도 반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페이스북은 미국의 언론사의 경우엔 정부가 운영한다고 하더라도 '국영매체'라는 표시를 하거나, 광고를 차단하지는 않을 예정이다.
미국의 언론사는 정부의 보조를 받는 경우에도 편집의 독립권을 유지한다는 판단에서다.
또한 페이스북은 특정 후보나 정당에 특수 관계인 언론사의 경우에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기로 했다.
너세니얼 글레이셔 페이스북 사이버보안 정책 책임자는 "우선 가장 문제가 있는 분야부터 대책을 세우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페이스북의 조치에 모든 언론 매체는 평등한 대우를 받아야 한다고 반박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5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어떤 외국 매체라도 주재국의 법률을 지키고, 직업윤리를 준수한다면 동등한 대우를 받아야지 차별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페이스북의 정책을 비판했다.
겅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관련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플랫폼이 이데올로기적 편견을 버리고 개방적이고 포용적인 정신으로 각국 매체를 대하길 바란다"면서 "이들 플랫폼은 선택적으로 제재를 가하고, 문제를 정치화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튜브도 지난 2018년부터 일부 뉴스 계정에 '외국 정부의 보조를 받는다'는 문구를 표시해왔다.
koman@yna.co.kr
chinakim@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