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트럼프, 수작업 재검표한 조지아에 추가 재검표 요청

기사입력   2020.11.22 13:22

트럼프, 수작업 재검표한 조지아에 추가 재검표 요청
주법상 격차 근소할때 패자가 요청 가능…"정직한 검표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3 대선에서 수작업 재검표 끝에 조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를 인증한 조지아주에 추가 재검표를 요청했다고 AP통신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 측 법률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조지아주에 재검표 신청서를 냈다"면서 "우리는 정직한 재검표가 이뤄지길 계속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캠프는 재검표가 정확히 이뤄지려면 '서명 확인 작업'이 포함돼야 한다며 "서명 확인 과정이 없으면 재검표를 해도 앞선 개표와 마찬가지로 가짜에 불과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지아주는 주법상 격차가 0.5% 포인트 이하면 패자가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주 당국은 최초 기계 개표에서 바이든이 근소하게 승리한 것으로 나오자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 지난 13일 전체 투표용지 약 500만 장에 대한 수작업 재검표를 시작했다.
그 결과 바이든 당선인이 1만2천670표 차이(0.25%포인트)로 트럼프 대통령을 앞섰고 전날 공화당 소속 주지사가 이를 공식 확정했다.
다만 이 재검표는 득표 격차가 작을 경우 기계 검표의 정확성을 입증하기 위해 수작업으로 다시 검표해야 한다는 주 규정에 따른 것으로, 패자가 요청한 재검표로 인정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조지아주의 수작업 재검표를 "장난에 불과하다"고 비난하며 "부정한 투표 수천 장이 발견됐다"고 근거 없이 주장했다.
youngle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