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KVINA 모집 현황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미 연준의장 "최대고용·인플레 2% 상회 때까지 제로금리 유지"

기사입력   2021.02.24 01:49

미 연준의장 "최대고용·인플레 2% 상회 때까지 제로금리 유지"
유동성공급 자산매입도 현 속도 유지…"경기회복 고르지 않고 불완전"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23일(현지시간) 미국의 경기회복이 불완전하다며 고용과 물가 상황을 보면서 당분간 현재의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금융위 청문회에 출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과 관련, 최근 환자 수 감소와 백신 접종이 올해 말 좀 더 정상적인 상황으로 돌아가는 것에 대한 희망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경기회복은 고르지 않고, 완전한 것과 거리가 먼 상태로 남아 있다"며 "앞으로 경로는 매우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AP통신은 파월 의장의 발언이 올해 말 경제가 급속도로 성장할 것이라는 많은 분석가의 낙관론과 대조적이라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은 가계의 상품 소비, 주택, 기업 투자, 제조업 생산에서 긍정적인 지표가 있지만 가계의 서비스 지출과 노동시장 개선 속도에 대해 우려감을 표시했다.
그는 가계의 상품 소비와 달리 서비스 지출은 여전히 낮은 상태로 남아 있다며 "노동시장 개선 속도가 둔화했다. 노동시장에서 많은 진전이 있었지만 수백만의 미국인이 여전히 실업 상태로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동시장이 완전고용 수준에 도달하고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인 2%를 약간 상회할 때 현재 제로금리 수준을 유지할 의향을 시사했다.
그는 "노동시장 여건이 최대고용이라고 평가하는 것과 일치하는 수준에 도달하고, 인플레이션이 2%에 이르러 일정한 기간 2%를 완만하게 초과하는 궤도에 오를 때까지 현행 연방기금의 확장적 목표 범위를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또 추가적인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유동성 공급을 위해 국채와 기관의 담보채권 매입을 현재 속도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경제 상황은 우리의 고용과 인플레이션 목표치에서 멀리 있고, 실질적인 추가 진전이 달성되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 행동이 가계와 기업, 지역사회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이해한다"며 "경제를 지원하고 이 어려운 시기로부터의 회복이 가능한 한 견고해지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모든 범위의 수단을 쓸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