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코로나 대확산에 '무관중' 인도 크리켓 리그도 무기한 연기

기사입력   2021.05.04 18:28

코로나 대확산에 '무관중' 인도 크리켓 리그도 무기한 연기
선수·구단직원 감염자 속출에 중단 결정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세계 최고 인기 크리켓 리그인 인디언 프리미어리그(IPL)가 현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여파로 무기한 연기됐다.
감염 우려로 인해 올해는 무관중으로 경기가 열렸으나 선수와 구단 직원 사이에서도 속속 확진자가 나오자 결국 당분간 경기를 중단하게 됐다.
4일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인도 크리켓위원회(BCCI)는 이날 성명을 통해 "긴급회의에서 IPL 2021시즌을 연기하는데 만장일치로 의견이 모였다"고 밝혔다.
올해 시즌은 지난달 9일부터 관중이 없는 상태로 시작됐다. IPL에는 뭄바이 인디언스 등 인도 여러 도시를 대표하는 8개 팀이 참여한다.
비록 무관중 상태지만 주최 측은 방송 판권 판매 등을 통해 수익을 올릴 수 있었다. IPL은 대개 세계 100여 개국으로 중계되는데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높고 매출 규모도 큰 크리켓 리그로 꼽힌다.
BCCI의 이번 결정은 최근 여러 구단에서 선수와 직원의 감염 사례가 이어지면서 일부 경기가 연기되는 등 차질이 빚어진 후 나왔다.
BCCI는 선수, 지원 스태프 등 리그와 관련된 이들의 안전과 관련한 문제에 대해서는 타협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최근 연일 35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병상·의료용 산소 부족 등 의료 인프라가 붕괴 위기에 처했고 전국 곳곳에는 봉쇄령이 내려진 상태다.
coo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