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K-VINA 회원가입 혜택

1. 한국경제TV 통합 원스톱 회원가입

2. 뉴스레터, 베트남·글로벌 한줄뉴스, 정보 무료 제공

3. 센터 세미나/투자설명회 무료 참석

통합 회원가입하기 닫기

한경 K-VINA, 케이비나

한경 K-VINA, 케이비나

협력기관

중소벤처기업부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주한국 베트남대사관
대한상공회의소
K-BIZ중소기업중앙회
한국무역협회
코트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해외건설협회
한국외국어대학교
대한건설정책연구원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코참
코베캄
베트남건설협회
캠퍼스K

한국경제TV 기사만
마이클 잭슨 사망 당시 이름값은 46억원…유족 상속세 크게 줄어

기사입력   2021.05.05 04:28

마이클 잭슨 사망 당시 이름값은 46억원…유족 상속세 크게 줄어
미 국세청은 1천800억원 평가…유족측은 230만원 혼다 중고찻값 주장
미 법원 '아동 성추행 의혹으로 초상권 가치 실추됐다' 인정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법원이 '팝의 황제' 마이클 잭슨의 2009년 사망 당시 초상권 가치 등 이른바 이름값을 46억원으로 평가하면서 유족이 내야 할 상속세가 대폭 줄어들게 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조세 법원은 미국 국세청(IRS)이 잭슨 측 재산관리인을 상대로 낸 상속세 청구 소송에서 이러한 판결을 내렸다고 4일(헌지시간) LA타임스 등이 보도했다.
잭슨 측과 국세청은 잭슨의 사망 당시 유산 평가액을 두고 7년 넘게 소송을 벌였고, 이번 판결로 분쟁이 마무리됐다.
이번 소송의 가장 큰 쟁점은 잭슨의 초상권 및 성명권 가치였다.
잭슨 측은 초상권 가치가 2천105달러(236만원)라고 주장했다.
재산 관리인은 잭슨이 사망 당시 아동 성추행 의혹 등 스캔들에 시달리면서 이미지가 급격히 실추됐다며 초상권 가치는 20년 동안 사용한 중고차 혼다 시빅과 같다고 말했다.
반면 국세청은 재산관리인이 의도적으로 잭슨의 이름값을 줄였다면서 그 가치를 1억6천100만달러(1천809억원)로 평가했다.
이에 법원은 271쪽에 달하는 판결문을 통해 사실상 잭슨 측 손을 들어주면서 초상권 가치를 415만달러(46억6천만원)라고 결론내렸다.
각종 스캔들로 사망 당시 잭슨의 명성이 크게 훼손된 상태였고, 초상권 가치도 쪼그라들었다는 점을 인정한 것이다.
마크 홈즈 판사는 잭슨이 사망 당시 인기 절정기를 지났고 많은 빚을 졌으며 아동 성추행 의혹으로 명성에 손상이 갔다고 밝혔다.



이어 "잭슨은 생애 마지막 10년 동안 지구상에서 가장 유명한 사람 중 한 명이었지만, 초상권과 관련한 수익을 거의 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법원은 잭슨의 초상권 가치와 함께 음악 저작권 등을 합쳐 사망 당시 그가 남긴 재산을 1억1천150만달러(1천253억원)로 최종 평가했다.
앞서 잭슨 측은 유산의 총 가치를 530만달러(59억5천만원), 국세청은 4억8천190만달러(5천416억원)라고 각각 주장했다.
잭슨 측 재산관리인은 성명에서 "법원 결정에 일부 동의하지는 않지만, 이번 판결은 국세청의 재산 평가가 얼마나 불합리했는지를 명백히 드러낸다"며 "공정하고 정의로운 방법으로 (상속세 문제를) 해결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법원 결정에 별도의 입장을 내지 않았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국세청이 잭슨 측에 부과하려고 했던 수억달러 세금과 벌금보다 훨씬 적은 세금을 징수하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고,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는 "잭슨의 유산을 받는 어머니 캐서린 잭슨과 세 자녀가 낼 상속세가 극적으로 줄어들 것"이라고 전했다.
jamin74@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go top